2020년 2월 17일 월요일

금 체질을 위한 간편한 아침 식사 (준비시간 10분)


8체질에 대해서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금양/금음 체질은 먹을것이 정말 없습니다.
아침부터 사과를 먹는 것도 고구마를 먹는 것도 내키지 않고,

그러자니, 아침에 생선 굽기에는 부담스럽고, 녹즙 마시게에도 뭔가 허전하고 밥물관점에서 본다면 내키지 않던터,

생각해 보니, 키조개 관자를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서, 머리속에만 생각하고 있다가, 직접 해서 먹어 봤습니다.

주문 부터 요리해서 시식까지 전 과정을 적어 보았습니다. ㅎ

대한민국 택배 시스템의 우수함을 감사하며!

주문 부터 시작해 보겠습니다.

쿠* 에 들어가서, 로켓*레쉬에 들어가면, 싱싱한 냉동 관자를 주문할 수 있습니다.

전날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7시전에 문앞에 배송이 되어 있습니다. 드라이 아이스와 함께. 드라이 아이스는 냉동상을 입을 수 있으니 취급에 주의하시구요.

이렇게 받은 관자는 아래와 같습니다.

[냉동 패키지 사진]

먹음직스럽습니다.

참고하시라고, 추가 정보 드립니다.

 
[제조 정보]


이렇게 받은 관자를 시간이 없으면 그냥 사용하셔도 되고,
해동이 좀 되었다면,
아래 흰색의 근육 부분을 제거 하면 찔긴 부분없이 드실 수 있습니다.

[찔긴 부분 제거하기]

물을 적당량 붙고, 끓입니다.

시간이 안되세요? 그럼, 물과 함께 관자를 넣고 (냉동 상태도 괜찮습니다), 8분 정도 끓입니다.
약간의 소금 간을 넣으셔도 되고, 안 넣으셔도 상관없습니다. 워낙 바닷물에서 자란 조개니까..
저는 송화 소금을 '조금' 넣었습니다.

[송화 소금]

그리고, 필살기 입니다.

마이 훼이버륏 겨자 

이건 마켓*리 에서 구매했습니다.


[필살기 겨자 소스]

그리고, 이렇게 건져서 접시에 담으면,
간편한 아침식사 준비됩니다.


[사진 색상이 아쉽지만 맛있는 관자]

사실, 시금치를 사놓았으나, 나름 바쁜 시간대에 조리하느라, 시금치는 다음에... 곁들여서 먹는 걸로..

저는 관자 하나로 아주 만족합니다.

목 체절이 보면 이게 무슨 식사냐 하실텐데, 금 체질에게는 아주 좋은 식단입니다. ㅎㅎ


그럼, 도전해 보세요. 
이걸 기준으로 새로운 레시피를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만, 금 체질이라면, 추가되는 재료를 잘 선택하세요~ ^^


2020년 2월 12일 수요일

면접 보는 법 면접에서 좋은 점수 따는 방법

면접관으로써 최근의 경험을 바탕으로 글을 적습니다.



우선, 면접을 보기전 생각해야할 것이 있습니다.
내가 생각하는 나의 모습이 아니라,

면접관이 생각하는 나의 모습입니다.



먼저 신입사원부터 생각해 볼까요?

물론 기업마다 그 문화가 다를 수는 있으나,

1. 옷을 단정하게 입는 것은 기본입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해서, 정장입고 온다고 싫어할 사람은 없습니다.

2. 항상 자신감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가식이 있어서는 안됩니다.

3. 목소리는 맑고 명료하게 해야합니다.

아주 쉬운 것입니다.

신입 사원을 뽑는 가장 큰 이유는, 그 친구가 지식과 경험이 많아서가 아닙니다.

그럼 신입사원은 어느 부분을 볼까요?

이 친구가 앞으로 우리회사에서 성장하면서 '인재'로 클 것인가.. 그것을 보는 것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몇가지 해법이 나옵니다.

1. 오래 다니면서 회사에 이익을 줄 사람
1.1. 오래 다닌다는 것은 조직에서 별 탈 없이 다른 사람에게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
1.2. 해악이 아니라 이익이라면, 조직을 흙탕물로 만들지 않고, 갈등이 있어도 잘 헤쳐나갈 것이라는 것.
1.3. 성품이 바르고 갈등을 일으킬 요소가 없는 사람.
1.3.1. 예스맨을 원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관점에서 이야기 하자면, 맑은 사람입니다.

2.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보이는 사람
2.1. 최근 몇개월의 활동이 앞으로의 몇개월의 활동과 같습니다.
2.1.2. 지난 몇개월간 자기 계발을 안한 사람이 앞으로 몇개월동안 자기계발을 할까요?


면접관의 입장에서 '나를 왜 뽑아야 하는지'라는 관점으로 생각해 보십시요.


면접관은 어떻게 해서든지 잘못을 찾아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친구를 뽑아야겠다라는 느낌을 받으려고 합니다. 즉, 내부적인 심리싸움입니다.
즉, 이런 단점이 있네, 그래도 이 친구를 뽑으면 이익이 더 많겠네.. 이런 식의 사고를 끝없이 합니다. 그러므로, 날카로운 질문이나, 황당한 질문에 절대 당황하면 안됩니다.

그렇다면, 경력사원은 어떨까요?

신입사원이 성품과 잠재성에 대한 부분을 본다면, 경력사원은 지금 그가 가지고 있는 실력입니다.
그 실력을 어떻게 검증하나요? 결국 이력입니다.

그 분야의 디테일한 질문에도 전문가처럼 답할 수 있는 사람, 이 경우에는 회사에서 채용을 요구하는 스펙을 정밀히 분석한 후, 그 스펙에 따른 전문 지식을 다시 한번 리마인드 한다면 도움이 됩니다.

경력 사원쯤 되면, 대화방법이나 면접관 앞에서의 태도는 학습이 되어 있을테니 굳이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조금 도움이 되었나 모르겠습니다.

그럼 취준생 오늘도 화이팅 하세요.




2020년 2월 11일 화요일

타다 이재웅 쏘카 대표 징역 1년 구형에 대한 기술자적 입장.

우선.. 밝히는 바. 법, 그런건 잘 모르겠다.

그냥 이 뉴스를 접했을때, 영국의 적기법이 생각난다.

당시에 영국에 자동차가 생산되고 길거리에 차가 달리기 시작했을때,

그 자동차 때문에 말이 놀래고 사고(?)가 난다는 논리로..

마부들이 들고 일어나서, 자동차 앞에는 반드시 붉은 깃발을 들고 있는 사람이 앞서서 가야 한다는

그 유명한, 적기조례가 만들어 졌다.



이게 말이 되냐.. 사람 걷는 속도로 가는 자동차...

한마디로, 혁신을 기득권이 뭉게버린 것이다.

이 조례는, 영국 자동차 산업을 몰락시켰다고 평가되고 있다.

지금 해외 어딘가에서는 타다와 유사한 서비스로 혁신을 이루고 있을 시점에

아마도 유사 서비스를 준비중인 '대'기업에서 노린 수 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다들 너무 잘 났다. 그리고, 나만 최고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상생과 혁신은 말로만 되는 것이 아니라, 사회 문화를 통해 이루어 진다.

성숙하자.

지금 영국의 마부들은 다 어디있는가?

2020년 2월 8일 토요일

블로그 부제를 인공지능 학습시키기로 바꿨다.

뭐 대단한 인공지능 전문가라서가 아니라,

결국 사람들이 쓴 이런 블로그들이 모여서, 인공지능이 학습하는 날이 올테고,

그렇다면, 나 인간 지능이 인공지능을 교육하기 위한 글을 쓰는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에,

부제를 '인공지능 학습시키기'로 정해 봤다.

무슨 뜬 구름 잡는 소리인가 라는 생각이 든다면,

인공지능에 관한 인문학적(?) 책들을 읽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기술 서적 말고..

2020년 1월 31일 금요일

샤오미 미에어 3H 공기청정기 리얼 후기, 싼건 이유가 있다. 후회 후기




일단, 가성비가 좋다고 '브랜딩'이 된 샤오미 제품의 경우,

로봇 청소기에 대한 경험이 좋아서, 이번에는 정발 미에어 3H 를 구매했는데,

일단, 구매 1일 만에 후회를 했다..

이유.

1. 자동 모드의 민감도가 너무 떨어진다. (중국 내륙 미세먼지 정도는 되야 움직이는지?)
- 아예 1단으로 놓고 쓴다. 왜 자동 모드가 있는 건지..

2. 충격이다. 냄새 탐지 센서가 없다. 여기서 냄새란 VoC도 포함, 센서는 오직 PM2.5 센서만 있는 것 같다.
- voc 센서 없음, PM10 센서 없음. 이 부분이 가장 후회스럽다...
- 국내 공청기만 쓰다보니, 해당 센서가 당연히 있을꺼라고 생각했다. 오산이다. 다음부터 스펙 열독 하고 사야겠다 =.=+

3. 변경음 소리가 싼티난다. 띡 띡 띡...
- 삼성큐브, LG공청기 쓰다가 샤오미 쓰니까.. 아.. 진짜 이래서 싸구나.. 그런데 생각해 보니, 이게 그렇게 싼것도 아니네, 과대 가격이네.. 이런 생각이 든다.

사람들이 이걸 왜 살까 생각해 봤다.

1. 사진빨은 좋다. (요즘 처럼 온라인이 강한 시대에 적합)

2. 소비자들이 단순 가격 비교를 한다.

3. 워낙 후기가 많다 보니, 단점에 대한 블로그를 찾기 힘들다.

4. 국내 공청기와 비교해서 사용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5. 공청기 없는 것 보다는 낫다.

6. 후회한들 무엇하나, 부족한 대로 쓴다.

총 결론,

샤오미 공청기 절대싸지 않다. 가심비에서 매우 떨어진다.

2020년 1월 1일 수요일

Prayer of Salvation

O Lord God. 


I come to You in the Name of Jesus Christ.


Your Word says, ".. whosoever shall call on the name of the Lord shall be saved" (Acts 2:21).


I ask Jesus to come into my heart to be the Lord of my life. I receive eternal life into my spirit and according to Romans 10:9, "That if thou shalt confess with thy mouth the Lord Jesus, and shalt believe in thine heart that God hath raised Him from the dead, thou shalt be saved," 


I declare that I am saved; I am born-again; I am a child of God! 


I now have Christ dwelling in me, and greater is He that is in me than he that is in the world (1 John 4:4)! 


I now walk in the consciousness of my new life in Christ Jesus. Hallelujah!"




사랑하는 주 예수님, 내 심령에 오세요.
나의 죄를 용서해주세요.
나를 씻으시고, 깨끗게 하시고, 자유케 해주세요.
예수님, 나를 위해 죽으심을 감사합니다. 

나는 예수님이 죽음에서 일어나셨음을 믿습니다.
나를 위해 다시 오심을 믿습니다.

나를 성령으로 채워주세요.

잃어버린자를 위한 열정을 주세요
하나님의 것에 대한 갈망을 주세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할 거룩한 담대함을 주세요

나는 구원받았습니다.

나는 다시 태어났습니다.

나는 용서 받았습니다.

나는 하나님 나라로 향하는 길에 있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을 내 심령에 가졌기 때문입니다.

2019년 9월 26일 목요일

이만큼 컸어요 국내책 영어 원서 비교 충격

동화책의 어머니? 헨렌옥슨버리가 쓴 유명한 동화책중, 이만큼 컸어요라는 책이 있습니다.
애들 어렸을때 많이 읽어주었는데, 그림이 좋고 내용도 참 좋아서 많이 읽었는데요.
어떤 계기로 영어책을 얻게 되었는데, 표지를 보면서 충격을 받았습니다.
한국책의 디자인이 너무 떨어지는 것입니다.
한국영화 포스터에서도 보이는 것처럼, 주인공의 '얼굴'을 너무 강조하는 형세가 책에서도 그대로 나타나고 있고,



전체적인 색감과, 제목의 폰트와 색상등, 한국 책이 너무 떨어지는 겁니다.

서가에 꽂았을때, 나좀 사가세요라고 외치는 것처럼 붉은색을 선택한 것도 원서의 차분한 분위기와 비교할때 너무 싼티가 나고,




뒷면의 서정적인 느낌도 한국책에는 없네요.



편집다지인도 디자인의 한 분야이므로, 사장님, 편집장님.. 제발 디자이너의 의견을 들어주세요.
아니면, 디자이너의 자발적 선택??

급하게 적다보니, 책 사진을 제대로 못찍었습니다. 양해 부탁합니다. ㅠㅠ

2019년 8월 22일 목요일

옥수수 키우기 팁 (봄이 온다)

4월 초중하순에 파종
한번에 3알씩 넣어서 쓰러지지 않도록.
땅을 촉촉하게. 마른곳에서도 잘 자람
--
실제로 베란다에 심어도 잘 자랍니다. 단점은 베란다 천장까지 자란다는 거.
인터넷에서 파는 왠만한 옥수수 씨는 다 잘 자랍니다.
워낙 척박한 땅에서도 자라는 식물이라 그런지 잘 자랍니다.

천연 농약 
계란 노른자 + 식용유 = 진딧물 곰팡이균의 호흡을 방해함
마요네즈 + 물 희석 = 너무 자주 살포하지 말것 (식물의 호흡을 방해할 수 있음)
물 + 식초 희석 - 탄저병 예방 (고추)
마늘피는 냄새로 인해 해충유입이 방지

편백액??

천연 비료 

쌀겨, 쌀뜬물 

2019년 8월 21일 수요일

세탁기능사 실기시험 2019년 제4회부터 변경되는 부분

자격시험에 관한 정보가 담긴, q-net.or.kr 에 들어가면,
2019년 제4회 실기시험부터 변경된 부분에 대한 안내가 있습니다.
기존에는
섬유감별 10분
다림질 10분
얼룩빼기 20분이었는데,

새로 변경될 부분은,
지필평가 10분
섬유감별 15분
다림질 10분
얼룩빼기 20분으로
15분 가량 늘었습니다.

지필평가 준비 미리 미리 해두세요~


2018년 9월 7일 금요일

IT종사자가 꼭 봐야할 그림


오래된 그림이지만, 시사하는 바가 많습니다. 이 그림은 여러가지 버전이 있는데,
시대가 지나도 여전히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그림입니다.

"역지사지"라는 말도 있죠. 어떤 측면에서는 PM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그림이기도 합니다.

무릎을 치게하는 몇가지 포인트가 있는데, 그중 하나는, 고객도 본인이 무엇을 원하는지 설명하지 못한다는 것이죠.

고객이 설명한 요건과 고객이 정말 필요한 것은 다르다는 것.

2018년 9월 6일 목요일

금리인하 요구권 마케팅에 불과하다

제목이 좀 쌔기는 한데요..
최근에 직위 상승 및 연봉 상승건으로, 연봉 계약서 들고, 국민은행 찾아갔더니.

은행 재 심사와 같은 거라며, 작년 소득 증명을 내라고 합니다.

이게 무슨 소리인지, 그렇다면, 이 금리인하 요구권을 할 이유가 없죠.

그냥 1년 후 재 연장시 다시 심사받으면 되는 것인데, 앞뒤가 안 맞는 말에 이건 그냥 마케팅에 불과하구나 생각하고, 찜찜한 마음에 그냥 나와 버렸습니다.

금리가 인하되면, 가산금리를 내리는 것인데, 그것이 은행의 수익과 연관되니 보수적으로(? 혹은 겉으로만) 운영하는 것 같습니다. 언짢은 마음 가지고 은행에서 나왔습니다.

수십년간 주거래로 거래한 은행인데, 뭐 혜택도 별로 없고.. 주 거래 은행 추천 받습니다.. ㅎㅎ

2018년 3월 7일 수요일

라즈베리파이 라즈비안 wifi 커맨드 라인 세팅방법


라즈베리 파이 성능 최적화를 위해서,
라즈비안 lite 를 실행하고 있다면, cli 를 통해 wlan에 접속하는 방법이 도움이 될겁니다.

우선, 

sudo iwlist wlan0 scan 

으로 가용한 wifi를 검색합니다.

추천하는 방법은, 스마트폰 모두 가지고 계시니, 스마트폰으로 검색하는 방법이 훨씬 직관적 ㅎ

ESSID 다음에 나오는 이름이 wifi 이름입니다.

다음의 디렉토리로 이동합니다.

cd /etc/wpa_supplicant

해당 디렉토리에

wpa_supplicant.conf 파일이 있습니다.

본 파일에 network 세팅을 넣는데,

형식을 아래와 같습니다.

network = {
    ssid=“iptime”
    psk=“password”
}

그러나, 만약 psk에 wifi 패스워드를 넣는 것이 보안상 좋지 못하다면,

wpa_passphrase “iptime” “password” 

명령을 사용하면,

network = {
    ssid=“iptime”
    #psk=“password”
    psk=74f4bc………………………
}

상기와 같은 형식의 문자열이 출력됩니다.

여기에서 주석으로 생성된 부분을 삭제한후 사용하시면 됩니다.

CLI인것을 감안하여,

sudo wpa_passphrase “iptime” “password” >> /etc/wpa_supplicant/wpa_supplicant.conf 

와 같이 하면, 파일 끝에 해당 내용이 들어가고,

이후,

sudo nano /etc/wpa_supplicant/wpa_supplicant.conf 

명령에 의해, 파일을 편집하시면 됩니다~

쉽죠~!

CLI 를 쓰다보면, 파워유저가 된 듯한 묘한 느낌이 있고, 손에 착착 붙을때의 맛이 있습니다. ㅎ

추가로,

패스워드를 사용하지 않는 네트웍의 경우,

    key_mgmt=NONE 

을 쓰시면 됩니다.

만약 숨겨진 wifi라면,

    scan_ssid = 1 

을 추가합니다.

만약 여러개의 wifi 를 추가할 경우,

    id_str = ‘first’

와 같이 id를 추가해 줍니다.

셋업이 완료된 이후,

sudo wpa_cli reconfigure 

를 수행하면, SSID를 찾아서 네트웍에 접속됩니다.